KOFICE NEWS

글로벌 축제 ‘2023 아시아송 페스티벌 X 문화잇지오’ 음악과 문화다양성으로 시선 집중

등록일 2023-09-15 조회 4597

첨부 hwp아이콘[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글로벌 축제 2023 아시아송 페스티벌 X 문화잇지오.hwp

첨부 zip아이콘2023아시아송페스티벌X문화잇지오 보도용 사진.zip

 

 

 

 

글로벌 축제 ‘2023 아시아송 페스티벌 X 문화잇지오’

음악과 문화다양성으로 시선 집중




지난 9월 8일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부대에서 열림

'2023아시아송페스티벌'에서 케플러(Kep1er)가 공연하고 있다.


 아시아송 페스티벌, 20회를 맞이한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지난 9월 8일부터 10일까지 ‘2023 아시아송 페스티벌’과 ‘2023 문화잇지오’를 공동개최했다. 지난 9월 8일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송 페스티벌’에서는 아시아 7개국 9팀의 아티스트가 출연하여 아시아 대중 음악과 문화 교류의 문화 교류의 장을 펼쳤다.


  다양한 아시아 대중 문화와 음악이 한 무대에서 펼쳐지며, 아시아 문화 교류의 교두보 역할을 한 이번 행사는 특히, 국내외 SNS에서 화제가 되었던 ‘제로투 댄스’의 원곡자 베트남의 ‘파오(PHAO)’, 한국 래퍼 빈지노와 협업한 바 있는 일본 밴드 ‘차이(CHAI)’, 그리고 국내 음악 프로그램 <퀸덤 퍼즐>에 출연했던 태국의 ‘파이쿳걸(Fyeqoodgurl)’ 등 반가운 아티스트들과의 만남이 설레는 시간이었다. 

  또한, 선두로 공연의 막을 열었던 일본의 ‘사라사(Salasa)’와 인도의 R&B 가수 ‘카얀(Kayan)’ 등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무대도 돋보였다. ‘2020 두바이월드엑스포’에서 국가를 대표해 노래한 아랍에미리트의 ‘라시드 알누아이미(Rashed AlNuaimi)’는 팝과 아랍음악으로 편곡된 신선한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진흥원이 주관하는 ‘2023 동반성장 디딤돌’ 사업의 연수 팀으로 선정된 인도네시아 그룹 스타비(StarBe)가 출연하여,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의 'Shut Down'을 양국의 언어로 커버하는 등 ‘케이인니팝’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여 눈길을 끌었다.

  국내 아티스트로는 아이돌 그룹 ‘에이비식스(AB6IX)’와 ‘케플러(Kep1er)’가 출연하여 자리를 빛냈으며, 특히 에이비식스의 멤버 대휘와 케플러의 멤버 김채현, 마시로가 각각 영어·한국어·일본어 등 3개 국어로 사회를 맡으며 글로벌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보여주었다.


  아시아송 페스티벌을 관람한 김동현씨(32)는 “모두 다른 언어로 노래하고 있지만 동시에 한글 가사도 볼 수 있어 여러 나라 아티스트의 공연을 잘 관람할 수 있었다”며 “처음 알게 된 아티스트도 있지만, 나중에 다시 듣고 싶은 노래가 많다”며 현장의 뜨거움을 전했다.

 

  무료 공연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스탠딩 좌석 포함해 약 2,600명이 참석했으며, 실시간 스트리밍 되어 약 4만 7천여 명의 전세계 팬들을 만났다. 공연 연상은 추후 아시아송 페스티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연 영상을 확인할 수도 있다. 방송으로 ‘케이비에스 월드 티비(KBS World TV)’를 통해 세계 142개국에 송출될 예정으로, 첫 방송일은 9월 27일(수)다.


지난 9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펼쳐진 '2023문화잇지오'

UAE존에서 셰프 아이샤(Aysha)의 쿠킹쇼가 진행되었다.


 2023 문화잇지오, 한강을 인도와 아랍에미리트로 물들이다


  <2023 문화잇지오>가 지난 주말, 9월 8일부터 9월 10일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 및 물빛광장 일대에서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특히, 지난 9일과 10일은 각각 올해 문화잇지오의 주요 대상 국가인 아랍에미리트와 인도의 몰입형 체험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마치 아랍에미리트와 인도에 여행을 떠난 것 같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펼쳐진 '2023문화잇지오'

인도존에서 키사프-실크로드 민속 예술팀이 요가 체험을 진행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와 인도의 음식, 전통 의상 체험은 물론, 캘리그라피와 아로마 조향 체험, 인도 전통 요가와 헤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제공되었다. 또 나라별로 쿠킹쇼가 진행되어 현지에서 온 아랍에미리트의 유명셰프 ‘아이샤(Aysha)’가 ‘발라리트(Balaleet)’와 ‘마시보스(Machboos)’를, 인도의 셰프와 방송인 ‘수잔(Sujan)’이 인도 음식 ‘로띠(Roti)’와 ‘달(Dal)’을 직접 요리하며 이색적인 음식문화를 소개해 현장의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시식해볼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또한, 메인 무대를 통해 각각 9일, 아랍에미리트의 날은 ‘샤르자국립밴드(Sharja National Band)’가 초청되어 전통 악기와 춤이 가미된 퍼포먼스를 선보였으며, 10일, 인도의 날에는 ‘인디아 갓 탤런트’의 최종우승자와 국제무용대회 우승자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키사프-실크로드 민속 예술팀’이 전통 공연을 펼쳤다.

  메인 무대에서 수준 높은 전통공연은 물론, 대상 국가의 영화 상영 등이 펼쳐지는 가운데, 각국을 상징하는 조형물에서 ‘인생샷’을 찍으며 마치 해당국에 여행을 온 것 같은 즐거운 체험을 누릴 수 있었다.

  

  행사장에 참석한 압둘라 사이프 알누아이미(Abdulla Saif Al Nuaimi) 주한 아랍에미리트 대사는 '2023년 문화잇지오와 같은 교류의 장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양국 간 관계를 더욱 발전시켰다'며 '이번 행사가 한강에서 아랍에미리트의 문화를 선보일 수 있어 한국에 우리나라를 더욱 알릴 기회가 돼 좋았다'고 말했다.

  인도 측 참여 인플루언서 나루카(Naruka)씨(31)는 “올해 행사의 대상 국가 중 하나였던 인도의 음식과 의상, 헤나와 요가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가 소개되고 다양한 국적의 행사 참가자들이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로 제공되어 반갑고 흥미로웠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번 행사는 ‘케이비에스 월드 티비(KBS World TV)’ 및 문화잇지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붙임. <2022 아시아송 페스티벌 X 문화잇지오> 사진자료.  끝.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한류지원팀 안희 팀장(☎ 02-3153-177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