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FICE NEWS

코로나 우울, 유학생이 전하는 한국문화로 ‘다시 웃어요’, 글로벌 문화나눔 봉사단 ‘아우르기 6기’ 성료

등록일 2020-12-30 조회 291

첨부 hwp아이콘[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보도자료] 글로벌 문화나눔봉사단 아우르기 6기 성료.hwp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 이하 진흥원)이 함께 진행한 ‘글로벌 문화나눔 봉사단 아우르기 6기’(이하 아우르기 6기)가 지난 12월 23일 개최된 온라인 해단식을 끝으로 약 5개월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 14개국 50명의 외국인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 단원으로 구성된  아우르기 6기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 문화를 심도 있게 배우고 다양한 사람들과 교류하며 한국 문화를 직접 알리는 ‘한국문화대사(Korean Cultural Ambassador)’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 먼저 아우르기 6기로 선발된 단원들은 지난 8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약 3달 간 진행된 ‘아우르기 멘토링’을 통해 K-pop 댄스, 태권무, 탈춤, 사물놀이, 난타 등의 한국 문화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관심 있던 한국 문화를 전문가에게 직접 배우며 자신 만의 공연 무대를 완성하는 특별한 경험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전환에도 100%에 가까운 참석률을 기록하며 단원들의 열정어린 참여를 이끌어냈다. 


□ 특히 올해 아우르기 6기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 및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 준수에 따라 기존의 한국 문화 탐방이나 봉사활동 등 대면 행사들이 취소되면서, 비대면 환경에서 단원들이 배운 내용을 한국 사회에 나누고 선한 영향력을 전파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였다. 캠페인 전문가와의 워크숍과 단원들의 토론 과정을 거쳐, 코로나로 인해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국내외 사람들에게 ‘한국 문화를 함께 즐기며 다시 웃자’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다시 웃어요 #Smile Again’ 캠페인의 기획이 확정 될 수 있었다.


□ 유학생 단원들은 그 간 학습한 한국 문화 멘토링 내용을 토대로 각 팀만의 아이디어를 담아 특색 있는 캠페인을 직접 계획하고 실행했다. 우울한 사람들을 위한 사물놀이 온라인 비대면 공연이나 난타를 통한 외국인 유학생 고민상담소 운영, 온라인 K-Pop 댄스 교실, 탈춤과 태권도 동작을 활용한 홈트레이닝 챌린지 등 각자의 배움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나누고 국내외에 미소와 위로를 전하는 캠페인을 완성해 내며 올해의 활동을 성대하게 마무리했다. 


□ 아우르기 6기 단원 에스테파니 만다라치(페루)는 “이번 아우르기 활동을 통해서 팀원들과 함께 한국문화를 배우고, 또 그것을 나눌 수 있는 캠페인을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과정이 너무 즐거웠다. 코로나로 인해 힘들어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과정 속에서 스스로가 더 큰 위로를 받았다”며 뜻깊은 참여 소감을 밝혔다. 


□ 진흥원 김용락 원장은 “아우르기 6기 활동을 통해 한국문화의 매력을 전파하는 한국 문화대사로서, 그리고 문화를 통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긍정 문화대사로서 단원 모두가 한국 사회의 자랑스러운 일원이자 글로벌 리더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해단식을 통해 응원의 말을 전했다.


□ 아우르기의 지난 활동 및 각 팀의 캠페인 영상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홈페이지 및 아우르기 공식 홈페이지(www.outlookie.kr), 또는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