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FICE NEWS

2020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 특별전 ≪인카운터즈≫ 개최

등록일 2020-11-09 조회 206

첨부 jpg아이콘Encounters_포스터.jpg

첨부 pdf아이콘Encounters_전시 리플렛.pdf

 

 

 

 

2020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의 일환으로 기획된 ≪인카운터즈≫ 전시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진행 중입니다. ‘마주침’ 혹은 ‘조우’를 뜻하는 ‘인카운터(encounter)’는 한–아세안人의 다양한 교류를 통해 혁신과 비전을 제시하는 이번 포럼의 의미를 담고있습니다. 


≪인카운터즈≫전시에서는 올해 한국과 수교 60주년을 맞은 말레이시아를 비롯해 싱가포르, 한국을 대표하는 세 작가의 작업을 소개합니다. 세 명의 작가는 각기 다른 역사적 관점과 매체를 통해 초 지역적 협업을 현대예술의 언어로 표현하고, 세대와 지역을 가로지르는 협업을 통해 다층적 ‘만남’과 ‘조우’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

이이란 (Yee I-Lann)


<티카르/메자>, 2018-19 시리즈 설치 전경 




올해는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말레이시아 여성 작가 이 이란이 자신의 고향인 한 사바 지역의 토착 주민과 함께 제작한 총 50 여점의 직조 시리즈 <티카르/메자(TIKAR/ MEJA)>›는 특별한 의미를 갖습니다. 작가는 18개월에 걸쳐 말레이시아 사바 지역의 작은 마을 공동체 주민들과 함께 이 지역이 품은 역사적 기억과 모순을 전통 공예를 기반으로 한 대형 직조작업으로 재현했는데요, 지역 커뮤니티의 핵심적인 경제수단으로 자리잡은 이 사회적 협업 프로젝트는 예술의 영역을 넘어 지금까지 소외되었던 지역 여성들에게 새로운 가치와 의미, 그리고 연대를 제공합니다.


(작품 VR보기) https://bit.ly/2Gr9ljL




-

호 추 니엔 (Ho Tzu Nyen)


(좌) <49번째 괘> 2020 전시 전경 / (우) 영상 스틸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영화감독이자 미술작가인 호 추 니엔은 20세기 한국현대사에 중요한 역사적 의의를 지닌 사건을 재조명하며, 냉전 말 정치· 경제적 혼란에 봉착한 아시아국가에서 발생한 시민항쟁들을 인류학적 관점으로 바라본 신작 애니메이션 <49번째 괘>를 선보입니다. ‘아침 이슬의 나라’의 ‘숨쉬는 스크린스튜디오’에서 제작하고 한국의 음악가 및 사운드 엔지니어와 함께 완성한 이 에니매이션 작업은 항쟁의 역사를 실험적으로 포착합니다. 


(작품 VR보기) https://bit.ly/3elALUI





-

홍영인


<이중만남>, 2009 설치 전경 



영국을 본거지로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는 홍영인의 <이중 만남>은 한국, 영국, 프랑스, 중국, 동남아시아 등지에 있는 각종 동상과 작가가 포착한 일반 시민들의 얼굴을 백색 천에 자수로 그린 설치작업입니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역사적 기념물로 표현되는 권력구조를 해체하고 한국의 사회질서와 표현방식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서로 다른 시간의 중첩을 시도합니다. 커튼전면에 설치된 조명으로 인해 반대쪽 벽에 드리워진 그림자는 비물질적인 공간을 형성하며 관객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입니다. 


(작품 VR보기) https://bit.ly/3en9qkQ




 2020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 특별전 ≪인카운터즈≫


 ㅇ 전시 기간 : 2020년 10월 21일(수) ~ 11월 29일(일)

 ㅇ 전시 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로비, 문화창조원 복합 5관

 ㅇ 참여 작가 : 이 이란, 호 추 니엔, 홍영인

 ㅇ 관 람 료 : 무료(홈페이지 사전 예매)

 ㅇ 주최/주관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ㅇ 협 력 : (재)광주비엔날레 


▼ 전시 자세히 보기 ▼

www.aseanrokculturesummit.kr 

(상단 'Exhibition' 클릭)



-

이미지 크레딧: 인춘교 (IN ChunK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