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FICE NEWS

‘한-동남아 문화콘텐츠 교류의 현재와 미래’ 콘퍼런스 개최

등록일 2017-08-22 조회 559

첨부 hwp아이콘[보도자료] 한-동남아 문화콘텐츠 교류의 현재와 미래_컨퍼런스 개최_170822.hwp

첨부 pdf아이콘Hallyu in Southeast Asia_브로슈어.pdf

 

-동남아 문화콘텐츠 교류의 현재와 미래 콘퍼런스 개최

- 8. 23. 국립한글박물관에서 국가 간 문화콘텐츠산업 협력 방안 모색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후원하고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사장 곽영진)과 한양대학교 평화연구소(소장 최진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제 콘퍼런스 ‘동남아시아 한류, 국제문화교류의 현재와 미래’가 8월 23일(수) 국립한글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국제 콘퍼런스는 최근 중국 한한령 등, 해외시장 여건 변화에 따라 문화콘텐츠 산업의 차세대 주력시장으로 떠오른 동남아시아의 한류 현황을 파악하고, 한류를 매개로 한국과 동남아시아 간 동반 성장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 주요 5개국과 한국의 문화콘텐츠 분야 전문가들이 이번 행사에 참석한다.


 차세대 한류 주력시장, 동남아시아의 산・관・학 전문가와 협력 방안 모색


  제1부에서는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의 진달용 교수가 ‘글로벌 한류’라는 주제로 한류의 역사와 미래 전망을 제시한다. 이어서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 교육연구발전부의 압두르 로힘 보이 브라위 차관보, 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의 카피아티 카다 교수가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문화산업 발전방향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제2부에서는 태국 치앙마이대학교 아트미디어&테크놀로지 학과의 피티퐁 요드몽콜 교수와 태국 영화 및 콘텐츠 협회의 시리샥 코슈파샤린 이사가 각각 치양마이 대학생들이 인식하는 한국 문화산업, 태국에서 바라본 한국 문화콘텐츠에 대해 발표한다. 아울러 미얀마 국립예술문화대학교의 도 킨 치 퍄 총장과 니 니 미얀 교수는 미얀마 내 한류 현황과 한국과의 협력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제3부에서는 말레이시아 국립대학교 인문사회과학과의 바드럴 하산 교수, 페낭 아일랜드 재즈 페스티벌의 폴 어거스틴 감독이 말레이시아 내 한류의 사회문화적 통찰과 국경을 넘은 한-말레이시아 간 음악 교류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베트남 호찌민대학교 사회과학&인류학의 교수 응웬 티 히엔, 브이에스 티브이(VSTV)의 저작권 변호사 팜 타잉 뚜이가 베트남 미디어를 통해 본 한국 콘텐츠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분과(세션)별로 이어지는 패널 토의는 국내 문화산업 학자와 전문가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 간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문화콘텐츠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김상학 교수(한양대), 서지원 교수(창원대), 이진희 팀장(CJ E&M), 이종임 박사(성균관대), 김재하 교수(서울예대), 정의철 교수(상지대), 장원호 교수(서울시립대), 이규탁 교수(한국조지메이슨대), 하주용 교수(인하대), 김일중 프로듀서(SBS 글로벌제작사업팀)


 한국문화 콘텐츠산업의 중국․일본 편중 탈피, 시장 다변화 견인 기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곽영진 이사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 문화산업의 주요 수출국이었던 중국 전망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새로운 문화 협력국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동남아시아 5개국과 국내 전문가들의 심층 토론이 해당국과의 문화교류를 희망하는 정부 및 학계, 업계 전문가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붙임 : ‘동남아시아 한류, 국제문화교류의 현재와 미래’ 세미나 개요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조사연구센터장 남상현( 02-3153-1784) 또는 연구원 김아영(02-3153-1786)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